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위원회 공익 위원으로 어수봉 한국기술교육대 산업경영학부 교수와 김소영 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18일 임명했다.

이번 임명으로 최저임금위를 구성하는 공익 위원 9명과 사용자 위원 9명, 근로자 위원 9명 등 27석이 모두 채워졌다. 최저임금위 공익 위원은 작년 10월 박준성 위원장이 중앙노동위원회로 자리를 옮기고 작년 7월 윤희숙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도 사퇴하면서 9석 중 2석이 빠졌다.

공익 위원 9명 중에서 결정되는 차기 최저임금위원장은 어 교수가 유력하게 꼽힌다. 어 교수는 한국노동경제학회장, 한국직업자격학회장 등을 두루 거친 노동 시장 전문가다.

최저임금위는 지난달 31일 고용부 장관으로부터 최저임금에 관한 심의요청서를 받았다. 법적으로 오는 6월29일까지 최저임금 인상률의 심의·의결을 마쳐야 한다. 지난 6일 첫 전원 회의를 열었지만 위원장 부재와 근로자위원 9명 전원 불참으로 파행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