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공략…안철수에 견제구 "실패해도 도전할 수 있는 나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8일 1일 교사 체험을 마친 뒤 한 학생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선거운동 이틀째인 18일 수도권 젊은 층 표심을 잡는 데 주력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김포 하성고에서 일일교사 체험을 하며 “청소년들이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유 후보는 수업이 끝난 뒤 많은 학생들의 사진 촬영 요구에 응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파주시로 이동해 섬유산업단지를 시찰하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들었고, 오후엔 양주, 의정부 일대를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낮은 지지율 극복을 위해 지지층이 겹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견제구를 날렸다. 유 후보는 “안 후보 지지율이 내려가기 시작하는데 중도·보수 유권자들이 나를 보수 대표 후보로 생각하면 그때부터 달라진다”고 자신했다. 당 안팎의 단일화 요구에 대해선 “내 입장은 바뀐 것이 없다”며 일축했다. 이혜훈 캠프 종합상황실장은 라디오 방송에서 ‘이종구 정책위 의장의 유 후보 사퇴 및 안철수 후보 지지 주장’ 발언에 대해 “당원과 국민이 뜻을 모아서 당의 후보로 뽑은 사람을 가능성이 없다거나 마음에 안 든다고 사퇴하라고 하는 건 반민주적이고 독단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