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익 보장 해주겠다" 사기
“하나님의 계시로 고수익을 보장하겠다”고 교인을 속여 200여억원을 가로챈 목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높은 배당금을 주겠다고 속여 교인들의 돈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목사 박모씨(53)와 연구소 상담팀장 김모씨(35)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공무원, 대학교수 등 18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일당은 2010년 1월 서울 강남에 경제연구소를 설립하고 작년 8월까지 “벤처기업 등에 투자해 최고 월 8% 배당금을 주겠다”며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