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패밀리마트 등 일본 주요 편의점 5개사가 2025년까지 일본 내 모든 점포에 소비자가 스스로 계산하는 무인 계산대를 설치한다. 집적회로(IC) 태그가 부착된 상품을 소비자가 직접 계산하도록 해 일본 유통업계의 고질적인 인력난을 해소하면서 제품 판매 상황도 실시간으로 파악하겠다는 의도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8일 “세븐일레븐, 패밀리마트, 로손, 미니스톱, 뉴데이즈 등 편의점 5개사가 2025년까지 취급하는 모든 상품(약 1000억개)에 무인 계산이 가능하도록 IC태그를 붙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고객이 편의점에서 구매한 물건을 바구니나 봉투에 넣은 채 셀프 계산대에 올려놓기만 하면 계산이 끝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상품 제조 및 공급업자들은 제품 판매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반품을 줄이는 등 유통비용 부담이 크게 줄어드는 효과를 보게 된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