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의 소주 브랜드 ‘참이슬’(사진)이 연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참이슬 매출이 1조93억816만원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참이슬 매출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제품이 출시된 1998년 이후 18년 만이다. 국내 소주 브랜드가 매출 1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해 참이슬 출고량은 약 17억병(360mL 기준)이다. 대한민국 성인(415만명) 1인당 약 42병의 참이슬을 마신 셈이다. 주류업계에서는 참이슬의 국내 소주시장 점유율을 약 50%로 추정한다. 롯데주류 ‘처음처럼’의 시장점유율이 15~17%이고, 무학 등 7개사가 나머지 시장을 나눠 점유하고 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