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가수 알렉스가 절친 비와 김태희의 신혼생활을 이야기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알렉스는 "절친인 비가 결혼을 적극 권유한다"며 비-김태희 커플의 행복한 신혼 생활을 전했다.

또 알렉스는 김태희와 비 부부는 나물에 찌개 같은 집밥을 해먹는 걸 좋아하는 소박한 커플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토크에서 김현정은 가수 비에 얽힌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현정은 "지난 1월 김태희와 웨딩마치를 올리기 하루 전 헬스장에서 비를 마주친 적이 있다"며 "비가 자신을 마주칠 때마다 인사를 했다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깍듯하게 대한다"고 인성을 칭찬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