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분기 주택연금의 신규 가입자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8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올 1분기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수는 3927명으로 전년동기(2384명) 대비 64.7% 증가했다. 2007년 7월 주택연금이 처음 나온 이후 분기 가입자 수로는 사상 최대치다. 주택연금은 만 60세 이상 고령자가 소유 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매월 연금 형태로 노후생활자금을 받는 역모기지론이다.
올 1분기에는 처음으로 100세 이상 신규 가입자도 등장했다. 107세 최고령자(가입시점 기준)로 지난달 주택연금에 가입, 매달 168만원을 받는다. 3월말 기준으로 주택연금 수령자 가운데 100세 이상 고령자는 17명이었다.

주택연금 가입자 평균 연령은 71.7세, 평균 월지급금은 98만 5000원으로 집계됐다. 가입자 연령대(가입시점 기준)는 △65세 미만 16.9% △65세 이상~70세 미만 21.5% △70세 이상~75세 미만 26.3% △75세 이상~80세 미만 21.0% △80세 이상~99세 미만은 14.3% 등으로 분포해 있다. 월지급금 수령액은 50만~100만원 미만이 전체 가입자 중 43.5%로 가장 많고, 100만 ~ 150만원 미만(21.1%), 50만원 미만(19.2%),150만~200만원 미만(9.0%) 순으로 나타났다. 담보주택가격은 1억~3억원 미만이 전체 56.3% 비중을 차지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