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경차 모닝의 터보 모델과 LPI 모델을 18일 출시했다.

모닝 터보는 1L 가솔린 터보 직분사(GDI) 엔진을 장착했다. 터보는 엔진 실린더에 압축공기를 불어넣어 출력을 높이는 장치다. 직분사는 연료를 높은 압력으로 실린더 전체에 뿌려줘 효율을 높이는 기술이다.
모닝 터보의 최고 출력은 100마력으로 기존 모닝 가솔린 모델보다 32% 향상됐다. 가속력을 보여주는 토크는 80% 올라간 17.5㎏·m다. 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 1454만~1544만원이다.

모닝 LPI는 현재 국내 경차 시장에서 유일한 액화석유가스(LPG) 모델이다. 일반 LPG 차량이 장애인·렌터카·영업용 등으로 제한되는 것과 달리 경차이기 때문에 구매 대상에 제약이 없다. LPG 가격이 가솔린의 절반 수준이어서 1만㎞ 주행 시마다 25만원 정도 유류비 절감 효과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가격은 1215만~1385만원이다.

기아차는 가솔린·밴·터보·LPI 등 모닝 풀라인업 완성에 맞춰 ‘4차(車)4색(色)’이란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기아차 홈페이지(www.kia.com)를 통해 다음달 17일까지 이벤트에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다이슨 드라이기와 VIPS 외식상품권, CGV영화예매권 1인2매), 던킨도넛 허니딸기라떼 교환권 등을 증정한다. 당첨자는 다음 달 22일 홈페이지에서 공지한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