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의 자회사 CVSnet(씨브이에스넷)은 GS홈쇼핑 주문 상품에 대한 픽업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GS홈쇼핑 고객들은 주문한 상품을 전국 1만1000여개 GS25 중 자신이 원하는 점포에서 수령할 수 있게 됐다.

GS25와 GS홈쇼핑은 1인 가구, 맞벌이 가정 등 집에서 직접 택배를 받는데 어려움을 겪었던 고객들이 주변 GS25에서 주문 상품을 수령할 수 있게 됨으로써 고객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GS홈쇼핑에서 상품 주문 시 배송주소 입력 대신 화면에 있는 '픽업서비스로 받기' 버튼을 클릭 후, 원하는 GS25 점포를 선택하면 픽업 서비스 주문이 완료된다.

이후 고객이 선택한 점포로 주문 상품이 도착하면 고객의 휴대전화로 내용이 전송되며, 픽업 서비스에 대한 별도의 추가 비용 없이 상품 수령이 가능하다.

다만 상품이 GS25에 도착 후 일주일이 경과한 뒤에는 임의 반송처리 될 수 있으며, 일정 크기 이상의 상품이나 신선식품, 설치상품 등 일부 품목은 픽업서비스에서 제한될 수 있다.
신규 서비스 론칭 기념 선물 이벤트도 진행한다.

24일부터 5월 19일까지 GS홈쇼핑에서 상품 주문 시 GS25 픽업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전원에게 '스타벅스프라푸치노(모카)' 기프티콘을 선물한다.

소성은 GS리테일 편의점 택배 MD는 "GS홈쇼핑과 손잡고 GS25에서 주문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함에 따라 고객들의 만족감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전국에 걸친 점포망을 통해 고객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