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산품브랜드 부문 / 6년 연속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태백의 지맥으로 팔각산과 칠보산, 옥계계곡 등 명산 절경과 동해안의 청정해역이 어우러져 있는 축복의 땅이다. 송이버섯, 복숭아 등 특산물이 풍요로운 고장으로 특히 소비자들에게 가장 많이 알려져 있고 선호도 높은 수산물인 영덕대게의 본고장이다.
바닷속 깊은 곳의 영양염류를 먹이로 하는 영덕대게는 각종 아미노산과 미네랄이 풍부하고 특유의 담백한 맛이 일품으로 최고의 맛과 품질을 인정받아 2010년 G20 정상회의 만찬에 올랐다. 2011년 농업진흥청 151개 시·군 인지도 조사 특산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매년 11월부터 5월까지 상주~영덕간을 잇는 30호 고속도로와 7번 국도는 영덕대게 맛을 보러 온 관광객들의 차량들로 북적인다. 차량 행렬이 향하는 곳은 영덕군 블루로드를 따라 형성된 300여곳의 대게상가다. 올해는 대게축제 20돌을 맞이해 천년을 지켜온 맛과 명성을 앞세워 그 위상을 더 높였다.

빼어난 맛을 앞세운 영덕대게는 각종 브랜드대상 특산품 브랜드 부문에서 연거푸 대상을 차지하고 있다. 영덕군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소중한 브랜드 자산인 영덕대게가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차별적이고 혁신적인 브랜드 구축 할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