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배전반 전문 제조기업인 베스텍(대표 장세용·사진)이 최근 다섯 가지 신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에 돌풍을 예고했다. 1986년 설립된 베스텍은 중전기 분야의 핵심인 배전반 및 전력감시제어 시스템, 자동제어, 태양광발전장치 전문회사다. 2006년부터 수배전반 관련 국내 조달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베스텍은 이번 신제품 출시로 다시 한 번 베스트 자리를 예고하고 나섰다.

이번에 베스텍이 개발한 회전형 진동흡수장치 기능을 갖춘 내진 배전반은 지진 발생 시 지면 흔들림으로 시설물에 가해지는 진동 및 충격에 따른 사고를 진동흡수장치를 통해 방지한다. X·Y·Z축 무방향 회전이 가능하도록 설계했고 고강도 스프링이 진동을 흡수, 내부 기기 소손과 고장을 방지한다. 수평 유지와 복원력이 우수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베스텍은 과열방지 기능 단자대를 구비한 영상변류기도 선보였다. 단자 접속부 온도 변화를 감지해 LED 램프로 표시하고, 접속 불량에 따른 접속부 온도 상승 시 차단기로 차단해 2차사고를 예방한다. 영상변류기와 단자대를 일체화해 공정을 단축하고 원가를 절감했다.
전기화재감시장치는 배전반에 불꽃 검출센서 모듈을 설치해 화재 초기 현상을 실시간 감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기기다. 운전 중 과부하 및 접촉 불량 등으로 이상이 발생하면 실시간 검출 데이터를 디지털제어장치로 전송하고 관리자에게 이를 통보한다.

아크소호 유도방출 장치에 따른 사고 확산 방지 기능 배전반은 부하 측의 단락사고 시 사고전류 차단으로 발생하는 아크를 유도방출해 사고 확산을 예방하는 장치다. 베스텍 관계자는 “아크가 차단기 전원 측으로 방출 시 주모선 소손과 2차사고 확대를 방지해 배전반 내부 화재를 막고 내부설치 기기를 보호한다”고 설명했다.

고압인입결상제어기능 배전반도 시장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배전반의 고압선로 개폐기 전단에 전원검출장치(VD)를 설치해 3상 통전유무 확인 및 인입 선로 결상 시 선로 개폐기(LBS,ASS)가 투입되지 않게 해 고압선로 계통을 보호하고 감전사고를 예방한다. 장세용 대표는 “지속적인 혁신과 투명 경영, 사회공헌을 통해 사원과 고객이 함께 행복한 기업, 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