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ILS 오퍼튜너티 펀드

대신증권은 일반인도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국내 최초 공모형 보험연계증권(ILS) 상품인 ‘현대인베스트 ILS 오퍼튜너티 증권투자신탁 1호’를 판매 중이다.

ILS 펀드는 보험사건이 얼마나 많이 발생하는지, 얼마나 큰 사건이 나는지에 따라 투자수익률이 결정된다. 투자 수익은 보험 가입자가 내는 보험료가 기반이다. 투자 기간 중 보험료 수입이 지출보다 많으면 투자 수익이 나고, 반대로 보험금 지출이 많으면 손실이 생긴다.

기존의 금융상품과 달리 글로벌 경제상황이나 금융변수와의 연관성이 낮은 게 장점이다. 예를 들어 글로벌 경기침체가 발생하면 세계 증시가 침체 영향을 받지만, ILS 수익률은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북한 핵개발에 따른 한반도 지정학적 위기도 수익률의 변수가 되지 못한다.

하지만 일반 투자자들은 그동안 이러한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제대로 잡지 못했다. 기존 ILS 상품 시장이 거액자산가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사모펀드 중심으로 형성돼 있었기 때문이다. 현대인베스트 ILS 오퍼튜너티는 일반인에게도 ILS 투자 기회를 열어준다.

이번 상품은 주로 미국 유럽 호주 뉴질랜드 일본 같은 나라의 보험사건을 담당하는 ILS에 투자하는 재간접형 상품이다. 1년9개월 동안 환매가 제한되는 단위형 상품이다.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고, 설정일은 5월10일이다. 운용은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이 담당한다. 대신증권 영업점과 온라인을 통해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최광철 대신증권 상품기획부장은 “기존 ILS는 사모펀드 위주의 모집으로 일반투자자들의 접근이 어려웠다”며 “이번 공모형 ILS를 통해 일반투자자도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자산관리에 도움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