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국가에서 망명 거부 난민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발생한 스웨덴 스톡홀름 트럭돌진테러의 용의자가 망명신청이 거부돼 강제출국 대상이었으나 잠적했던 난민으로 드러나면서다.

일각에선 망명신청 거부자들이 불만을 품고 언제든 사회위협세력으로 돌변할 수 있다며 이들에 대한 강제 출국 시스템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스웨덴 경찰은 지난 7일 발생한 스톡홀름 트럭돌진테러용의자인 39세 라크마트 아킬로프가 우즈베크 출신 망명신청자로 지난해 영구 거주증이 미발급되자 강제 출국을 우려해 잠적했던 인물이라고 밝혔다.

스웨덴에는 현재 망명이 거부되자 종적을 감춘 망명신청자가 1만2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웨덴에선 이번 사건을 계기로 테러 관련 법제를 강화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인근 국가에서도 망명신청이 거부된 난민들에 대한 관리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다. 덴마크 당국은 잠적한 사람이 이달 기준으로 196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