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17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산성 물질로 추정되는 유해 물질을 두 사람에게 뿌려 2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건은 런던 동부의 '맹글8 E8' 나이트클럽에서 새벽 1시10분께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는 약 600명이 부활절 연휴를 맞아 마련된 파티 이벤트를 즐기고 있었다.

유해 물질을 직접 맞은 2명은 20대 남성으로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다른 10명은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 남아있던 400여명을 대피시켰지만, 아직 용의자를 체포하지 못했다.

경찰이 공격에 사용된 물질이 어떤 것인지를 아직 확인하지 않고 있다. 다만 pH 시험지 측정으로는 강한 산성 물질로 나왔다고 런던소방대 대변인은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