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JTBC ‘비정상회담’

사진=JTBC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에서 독일에서 시행될 임금공개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1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독일의 임금공개법과 꽃 축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닉은 “오는 7월부터 회사 동료의 임금을 볼 수 있게 하는 ‘임금공개법’이 시행된다”며, “이 법을 통해 임금 성차별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알베르토는 “임금 공개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도 충분히 남녀 임금차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라고 반박하며, “만약 동료의 월급이 더 많다는 걸 알게 되면, 다음 날 바로 출근해서 구인구직 사이트부터 들어가 볼 거다”라며 솔직한 반응을 내 놓아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봄을 맞아 각 국 꽃 축제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오기는 “일본에는 ‘꽃구경’ 가고 싶은 장소 순위도 조사한다”라며 1위로 선정된 벚꽃 축제를 소개했다. 이에 자히드도 “내 고향에 가면 한 달 내내 여러 꽃들을 즐길 수 있다”라며 아름다운 파키스탄의 봄 풍경을 공개했다. 감탄하는 멤버들 사이에서 오헬리엉은 “꽃보다 파키스탄 산이 더 멋있어 보인다”며 다른 감상을 내 놓아 멤버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