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5월14일 '봄 여행주간'
고궁·호텔·고택·과학관 등 할인

지리산

중국인이 뜸해진 국토를 우리 국민이 달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4월29일~5월14일 16일간 한국관광공사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과 함께 ‘여행은 탁(TAK)! 떠나는 거야’를 슬로건으로 봄 여행주간을 운영한다. ‘탁’은 특별한 계획 없이 언제든지 떠날 수 있는 국내 여행의 특징을 의성어로 나타낸 동시에 ‘트래블 어라운드 코리아(Travel Around Korea)’의 앞 글자를 딴 표현이다.
우선 경기 광명 업사이클아트센터, 전남 담양 담빛예술창고, 충북 청주 동부창고 등 도시 재생 현장이나 폐산업시설을 활용한 문화공간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또한 여행주간 동안 지역 대표 프로그램을 포함해 관광 두레, 걷기 길 축제, 생태관광주간 등 전국 방방곡곡에서 700여개의 행사를 펼친다. 관광, 체험, 숙박, 음식 등 1만5224개 업체가 봄 여행주간 할인 행사에 참여한다. ‘개그맨 이수근과 함께하는 아바탁 여행’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도 연다. 조부모·손주가 함께 찍은 사진과 사연 등을 응모하면 당첨자를 선정해 체험여행을 보내주는 ‘할머니 할아버지, 함께 역사여행 떠나요!’, 청년들을 대상으로 체험여행을 보내주는 ‘청년, 섬을 만나다’, ‘청년, 윤동주를 만나다’ 등도 펼쳐진다. 걷기 행사도 충북 단양과 괴산, 부산 북구 등 11개 지역에서 열린다.

행사 기간 4대 고궁, 종묘, 국립생태원, 고흥우주천문과학관 등이 입장료를 50% 깎아준다. 굿스테이, 베니키아, 고택 등 2586개 숙박업소와 한복남, 디스커버리 제주 등 관광벤처기업 8곳도 할인에 동참한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