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인 최순실 씨(사진)가 17일 법정에서 “난 허세 노릇을 했다”며 측근들이 각종 이권사업을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모금 혐의 재판에서 “미르는 전부 차은택 사람이고, K스포츠는 전부 고영태 사람이었다”며 “그 사람들이 계획을 잡아오면 제가 세세하게 면밀히 검토할 것도 없었다”고 진술했다.

최씨는 미르재단이 프랑스 요리학교 ‘에콜 페랑디’와 한식사업을 하려 하지 않았느냐는 검찰 질문에 “차은택이 제안한 것”이라며 “저는 프랑스를 한 번도 가본 적 없고 문외한이라 알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미르재단의 설립 배경을 묻는 말에도 “이현정(고영태 지인)과 최철(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보좌관)이 뒤에서 다 실세 노릇을 했다. 저는 허세 노릇을 했다”고 강변했다. 최씨는 신문을 받는 내내 “자꾸 엮으려고 그렇게 하시면 안 된다” “청와대 내부 문제까지 저한테 물어보면 안 된다”며 거침없이 반박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