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통해 "함께해 달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최근 캠프에 합류한 박영선 의원을 통해 김종인 전 대표(사진) 영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박 의원은 17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전 대표를 직접 만나 왜 선대위에 합류했는지 설명했다”며 “함께해 달라는 간곡한 청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표가) 즉답은 하지 않았다”며 “강하게 거절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대해 “내가 그 당(민주당)을 탈당했는데, 그게 무슨 뜻인지 알아야 하지 않느냐”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기대하지도 않고 얘기할 필요도 없다”며 “내가 설득한다고 넘어갈 사람도 아니지 않나. 자꾸 나를 불편하게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 캠프는 외연 확장을 위해 김영삼 전 대통령의 가신그룹인 ‘상도동계’ 인사들과 접촉하고 있다.

문 후보 측 김영춘 의원은 상도동계 좌장 격인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과 관련, “문 후보를 지원하는 것으로 마음을 정리한 것으로 안다”며 “김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교수도 문 후보 지지를 결심했다. 상도동계 인사들과 행보를 같이하자는 차원에서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