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일자리 등에 적극 투입"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취임 직후 10조원 규모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겠다고 17일 밝혔다.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다.

문 후보는 이날 대구 성서공단에 있는 중소기업인 삼보모터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일자리 대통령 100일 플랜’을 발표했다. 문 후보는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17조2000억원,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9조7000억원의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며 “역대 최악의 민생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계획분을 일자리 추경으로 잡고 사회간접자본(SOC) 대신 일자리에만 예산을 즉각적으로 집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구체적인 추경 투입 분야에 대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혁신 일자리,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일자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및 벤처 일자리, 사회적 경제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타워인 대통령 직속 국가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하고 일자리 중심의 행정체계를 확립하겠다”며 “정상화된 노사정위원회와 일자리위원회의 호흡을 맞춰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