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식 동신대 총장(사진)이 대학 발전을 위해 토지와 주식 등 10억7000만원 상당의 사재를 기부했다. 김 총장은 17일 “올해로 개교 30주년을 맞은 동신대가 지방대학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온 데 자부심을 느끼고 구성원과 지역민에게 감사한다”며 “사랑하는 대학이 더 발전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