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부인 캐런 펜스(59·사진 왼쪽)와 딸 샬럿이 17일 서울 신촌동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을 찾아 환아들을 격려했다.
검은색 편한 옷을 입은 펜스 여사는 가슴에 ‘Art Therapist’(미술 치료사)라는 명찰을 달고 병원을 찾았다. 펜스 여사는 남편이 2013년 인디애나주 주지사로 취임하기 전까지 25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했다. 아울러 수채화 전문가로서 인디애나 지역 아동병원의 미술치료 명예회장을 맡기도 했다.

어린이들을 만난 펜스 여사는 치료실에 놓인 하얀 토끼 모양 마스크를 집어 들더니 ‘말렌’이라고 토끼를 소개한 뒤 물감을 이용해 알록달록하게 토끼 얼굴에 색을 칠하며 아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초등학교 입학 전후 나잇대 어린이 6명은 뇌종양, 전신성 류머티즘 관절염, 모야모야병 등을 앓고 있지만 밝고 씩씩했다. 6명의 아이는 맞은편에 앉은 친구의 얼굴, 좋아하는 동물, 나무, 엄마·아빠 등을 그렸다.

함께 그림을 그리며 아이들을 칭찬하던 펜스 여사는 병원 관계자에게 “미술을 통해 어린이의 몸과 마음을 치료할 수 있다”며 “이 아이들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