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디지털단지서 출정식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7일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 거리에서 유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17일 각계 노동현장을 찾아 노동자들을 만나는 것으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심 후보는 이날 선거운동 첫 일정으로 경기 고양시 서울메트로 지축차량기지를 방문했다. 아침 출근 시간에는 여의도를 찾아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심 후보는 한국노총 간담회에서 “홀대받는 노동을 당당하게 대접받는 노동으로 바꾸는 대한민국의 노선을 전환하겠다”며 “법정 노동시간을 주 40시간에서 35시간으로 줄이는 공약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에서 한 대선 출정식에서는 “구로공단에 노동자로 취업해 25년간 노동운동을 한 제가 지금은 정의당 대통령 후보가 됐다”며 “땀 흘려 일하는 사람이 대접받는 진정한 민주국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