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관문' 넘는 대우조선

올해 만기 회사채 9400억
출자전환·3년 상환 유예
18일 집회서도 통과 유력
대우조선해양이 경영정상화를 위한 첫 고비를 무사히 넘겼다. 사채권자 집회 첫날인 17일 열린 1·2·3차 집회에서 국민연금공단 등 주요 기관투자가들은 일제히 정부와 산업은행의 채무재조정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우려했던 반대표는 거의 없었다.

이날 오전 10시 대우조선 서울 다동 사옥에서 열린 1차 사채권자 집회에는 총채권액 3000억원 중 2403억원의 회사채 투자자가 참석했다. 정부와 산은이 요청한 ‘보유 회사채 50% 출자전환, 50% 3년간 상환유예’에 찬반 의사를 물은 결과 투자자의 99.99%(채권액 기준)가 찬성표를 던졌다. 이로써 ‘참석 채권액의 3분의 2 이상 찬성’ ‘전체 채권액의 3분의 1 이상 찬성’이란 가결요건을 무난히 넘겼다. 국민연금은 찬성의견을 담은 서면결의서를 제출했으며 사학연금, 우정사업본부, 수협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등이 모두 찬성 의견을 냈다.
오후 2시와 5시에 열린 2·3차 사채권자 집회에서도 각각 98.99%와 96.37%의 찬성으로 채무재조정안이 가결됐다. 일부 개인이 채무재조정안에 반대의견을 냈지만 우정사업본부, 수협중앙회, 국민연금, 농협중앙회 등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 1·2·3회차 집회를 무사히 넘김에 따라 18일 두 차례 집회에서 채무재조정안이 가결될 가능성도 매우 높아졌다.

주요 기관투자가가 찬성표를 던진 건 이날 새벽 국민연금이 찬성하기로 결론을 내린 게 결정적 역할을 했다. 당초 채무재조정안에 부정적이던 국민연금은 산은이 ‘회사채상환 이행확약서’를 제시하면서 수용 방침을 확정했다.

산은은 사채권자들에 보유 회사채 50%를 상환유예하면 3년 뒤 별도 계좌에 상환자금을 예치하고, 대우조선이 망하더라도 청산가치에 해당하는 금액(1000억원)을 미리 지급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와 산은은 18일 2000억원가량의 기업어음(CP) 투자자들로부터 채무재조정 동의서를 제출받을 예정이다. CP 투자자는 채무재조정안에 100% 동의해야 대우조선 회생이 가능하다.

안대규/정영효/이지훈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