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국 음원시장 조사

한국인 50%가 '스트리밍'
평균 37%보다 훨씬 앞서
저렴한 요금·사용도 간편해
전체 41%가 "유료로 사용"
한국인 두 명 중 한 명은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제음반산업협회(IFPI)는 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브라질 멕시코 등 핵심 음원시장 13개국의 인터넷 사용자를 조사한 ‘음악 소비자 통찰력 보고서 2016’을 17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개월 동안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사용했는지를 묻는 항목에 한국은 응답자의 50%가 ‘그렇다’고 답해 13개국 평균 사용률인 37%를 훨씬 웃돌았다.

스트리밍 사용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멕시코로 64%였고 스웨덴(61%) 스페인(54%) 브라질(52%)이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일본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쓴다는 답변이 11%에 불과했고 캐나다(27%) 독일(32%) 호주(35%) 등도 사용률이 낮았다.
한국의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률은 41%로 조사 대상 국가 중 가장 높았다. 스웨덴(40%) 멕시코(39%) 브라질(26%) 스페인 미국 이탈리아(이상 20%)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은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률이 7%로 13개국 중 가장 낮았다. 캐나다와 프랑스도 각각 11%와 12%에 그쳤다.

KT뮤직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음악을 모바일 인터넷으로 듣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모바일기기에서만 스트리밍되는 상품 구매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MP3를 다운로드해서 듣는 음악상품 구매는 감소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무단 음원 사용의 행태가 불법 다운로드에서 ‘스트림 리핑(stream ripping)’으로 바뀌고 있다고 분석했다. 스트림 리핑이란 스트리밍으로 흘러나오는 음악을 녹음해 불법 음원 파일을 제작하는 방식이다. 13개국 사용자 중 지난 6개월 내 스트림 리핑을 해봤다는 답변이 30%에 달해 불법 다운로드했다는 응답(19%)을 훨씬 앞섰다.

이번 조사는 13개국에서 900명 안팎씩의 인터넷 사용자를 뽑아 설문한 내용을 바탕으로 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