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프앤드런' 샷의 정석

어깨를 경사 기울기에 맞추고 평소보다 오른발에 힘 더 줘야
백스윙은 가파르게 들어야 공은 반개 정도 오른발 쪽에
‘포대그린’으로 불리는 오르막 경사 그린은 프로나 아마추어에게 공통 난제다. 내리막 부근에 공이 떨어지면 그린 밑으로 다시 굴러내려와 한두 타를 까먹는 사고가 많이 일어난다.

지난 16일 미국 하와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롯데마트챔피언십 8번홀(파3)에서 장수연(23·롯데·사진)의 두 번째 어프로치샷이 그랬다. 공을 그린 둔덕에 맞혀 속도를 줄인 뒤 그린에 올리는 ‘범프앤드런(bump&run)’ 샷이 성공했더라면 더블 보기까지는 가지 않았을 테고, ‘백전노장’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역전의 빌미를 주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2015년 미국팀과 인터내셔널팀 간 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에서 벌어진 ‘배상문 뒤땅’을 닮은 대형 사고다. 둘 다 공이 다시 굴러내려오는 바람에 고배를 마셔야 했다.
까다로운 포대그린에서의 사고를 방지할 방법은 없을까. 전문가마다 해법이 약간은 다르지만 대체로 다섯 가지로 요약된다. 첫 번째가 경사면을 거스르지 말라다. 어깨 라인을 경사면에 평행하게 맞춰야 한다는 얘기다. 그래야 스윙 궤도가 평지에서 하는 것처럼 자연스럽다. 뒤땅 토핑, 훅 같은 ‘미스임팩트’가 줄어든다. 경사를 받아들이는 대신 오른발에 힘을 평소보다 더 강하게 주는 게 두 번째 요령이다. 경사 기울기와 평행하게 어드레스하면 내리막 방향인 오른발에 체중이 쏠려 스윙 밸런스가 깨질 수 있어서다. 조도현 프로는 “백스윙을 하는 순간 오른쪽으로 쏠리려는 몸을 잡기 위해 오히려 몸을 왼쪽으로 과도하게 기울이고 결국 공을 찍어치는 등의 부작용이 나올 수 있다”며 “이런 무의식 동작을 막아야 안정적인 샷이 나온다”고 말했다. 몸이 좌우로 움직이는 스웨이는 떨구고 싶은 지점에 공을 제대로 떨구지 못하는 원인 중 하나다.

백스윙 코킹을 빨리한 뒤 좀 더 가파르게 드는 것도 한 요령이다. 체중이 뒤로 쏠리는 틈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그럼에도 몸은 중력의 법칙상 조금이라도 뒤로 쏠리기 마련이다. 이를 보정하는 차원에서 공을 내리막 방향인 오른발 쪽으로 평소보다 반 개 정도 옮겨놓고 치라고 주문하는 프로도 많다. 조 프로는 “경사가 아주 가파른 곳에서는 한두 클럽 긴 채를 잡아야 짧은 비거리 때문에 공이 다시 굴러내려오는 낭패를 막는 데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경사가 가파르면 클럽 페이스가 내리막 방향으로 누워 고유 로프트각이 더 커지고, 이로 인해 비거리가 턱없이 짧아지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