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의료기기 전문 자회사 삼성메디슨은 산부인과, 영상의학과 등 다양한 진료과에서 사용할 수 있는 보급형 초음파 진단기기 ‘HS40’을 출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에 내놓은 HS40은 프리미엄급인 WS80/RS80, 고급형 HS70/60, 중급형 HS50과 달리 편리함과 경제성이 돋보이는 보급형 의료기기다. 기존보다 앞뒤와 좌우 폭을 줄인 콤팩트한 디자인과 가벼운 무게가 이동성을 높여 좁은 공간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횟수가 잦은 검사는 버튼 조작을 미리 저장해두고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어 검사 시간을 줄여준다. 조직의 단단한 정도를 측정하는 탄성 영상 기능, 난임이나 태아의 조기 진단과 심근 진단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춰 여러 진료과에서 활용 가능하다.

21.5인치 풀 HD 와이드 LED 스크린과 터치 스크린이 장착되고, 초음파 영상을 보다 뚜렷하게 표현하는 S-하모닉 등 고급형 제품에만 적용했던 디스플레이와 영상 기술도 탑재했다.

삼성메디슨은 HS40을 앞세워 보급형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사용 편의성과 경제성을 갖춰 적은 수의 의료진들이 많은 환자를 진단해야 하는 중소형 병원이나 클리닉에 적합하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전동수 삼성메디슨 사장은 “HS40은 다양한 진료과에서 사용할 수 있는 복합적인 기능을 구현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삼성 의료기기의 접근성, 정확성, 효율성을 더욱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