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태극기로 뭉쳐 박근혜 대통령 명예회복시켜야"

입력 2017-04-17 10:29 수정 2017-04-17 10:29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후보. 한경DB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보수 우파는 태극기와 나를 중심으로 단일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원진 후보는 15일 대구 다라서구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국민저항 총궐기 대회'에 참석해 "대통령 탄핵은 온갖 거짓과 선동, 음모에 의해 기획된 탄핵"이라며 "이번 대선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시킨 배신자들과 대통령을 지키고자 했던 탄핵 반대 세력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조원진 후보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에 대해 "언제부터 대구가 배신의 도시가 되었느냐"며 "유승민을 가만 둘 수 있느냐"고 외쳤다.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에 대해서도 "지난 총선에선 부산 영도다리에 도장 들고 왔다갔다 하더니 얼마 전엔 박근혜 대통령을 보고 잘못을 뉘우치치 못했다고 했다"면서 "김무성은 영도다리에서 뛰어내리는 게 도리"라고 비난했다.

조원진 후보는 "태극기를 중심으로 단일화를 해야 한다"면서 "좌파 정권에 권력을 넘기지 않고 우파 정권이 권력을 차지해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회복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