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KT는 17일 한국에너지공단과 ‘신기후 체제 대응을 위한 ICT 기반 에너지 사업 협력’에 대한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KT와 한국에너지공단은 ▲ 제로에너지 빌딩과 IoT 기술을 결합한 스마트에너지 빌딩 확산 ▲ 빅데이터 기반 에너지 효율화 ▲ ICT 기술과 에너지를 접목한 신사업 모델 개발 ▲ 해외 에너지신산업 분야 프로젝트 공동 개발 등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KT는 자체 개발한 에너지 관제 시스템인 ‘KT-MEG’과 맞춤형 에너지소비효율화 서비스 ‘에너아이즈’로 차세대 에너지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정부 지원사업을 통해 제로에너지 빌딩, 지역 에너지 활성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미 양사는 올해 초부터 시행 중인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에 대비해 빌딩모델 개발 시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에너지 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등을 개발중이다. 유·무선, IoT, 클라우드 등 ICT 기술과 에너지를 결합한 융합 비즈니스 모델과 스마트워크 시스템 구축에도 협업을 진행한다.

KT와 한국에너지공단은 태양광, ESS, 전기차, 에너지 자립섬 등 에너지신산업 분야 해외 프로젝트도 공동 발굴할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