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나혜미와 결혼 발표 /사진=박유천, 에릭 한경DB

박유천에 이어 이번엔 에릭이다. 원조 아이돌 출신 '오빠'들이 결혼 발표 러시 중이다.

신화 출신 배우 에릭(38)이 띠동갑 연인 나혜미(26)와 백년가약을 올린다. 17일 신화컴퍼니는 공식 SNS를 통해 이같은 소식을 발표했다.

에릭은 글을 통해 "저와 평생 아껴주며 살아갈 동반자를 만나게 되어 2017년 7월 1일 서울 모처의 한 교회에서 가족 친지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조용하고 경건하게 결혼식을 올리려고 합니다”라고 밝혔다.

에릭은 "19년 동안 신화의 멤버로 활동하면서 신화창조 팬 여러분들 덕분에 많은 사랑을 받았고 앞으로는 더욱 안정된 마음으로 열심히 활동하면서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겠습니다"라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에릭은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며 잘 살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관계자에 따르면 에릭과 나혜미는 결혼식이 끝난 후 짧은 여행으로 신혼여행을 대신할 예정이며 신접살림은 에릭이 거주하는 성수동에 마련했다.

에릭과 나혜미는 2014년부터 열애설에 휩싸여왔지만 열애를 부인해왔다. 하지만 지난 2월 또 한차례 열애설이 보도되자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열애 인정 두 달만에 결혼 소식을 전하게 됐다.

1998년 그룹 신화의 리더로 데뷔한 에릭은 연기, 예능에도 뛰어난 재능을 보이며 활약해왔다. 예비신부 나혜미는 2001년 영화 '수취인 불명'으로 데뷔, MBC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대중의 눈도장을 받았다.

에릭에 앞서 JYJ 멤버 박유천 또한 결혼을 발표했다.

박유천은 오는 9월 남양유업 그룹의 손녀 황하나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박유천의 연인인 황하나 씨는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로 알려져 있다.

현재 박유천은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며 오는 8월 26일 소집해제된다.

또 신화와 함께 1세대 아이돌로 큰 인기를 끌었던 H.O.T 문희준은 걸그룹 크래용팝 소율과 지난 2월 결혼해 최초의 아이돌 부부가 됐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