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앤드존슨·샤넬 제쳐…1위는 로레알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사진)의 '뚝심 경영'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 화장품 시장에서도 통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글로벌 브랜드인 존슨앤드존슨과 샤넬을 제치고 세계 화장품 기업 순위 10위 안에 사상 처음으로 진입했다.

17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미국의 뷰티·패션 전문 매체인 '우먼스 웨어 데일리'(WWD)가 선정하는 세계 100대 뷰티 기업 순위 7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12위)보다 5계단 상승한 것으로, 상위 10위권 기업 중 가장 큰 상승폭이다.

WWD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100대 뷰티 기업 순위는 세계 뷰티 기업들이 공시한 실적 자료를 기반으로 집계한다.

각 기업의 뷰티 매출을 기준으로 하며, 비화장품(비누, 치약, 식품, 다이어트 식품, 의약품, 비타민류, 세제류 등)은 제외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07년 발표한 WWD 순위에서 상위 20위권에 진입한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10년만에 7위로 올라섰다.

이 기간 동안 아모레퍼시픽그룹 매출은 1조5666억원에서 6조6976억원으로 4배 늘었다. 영업이익은 2375억원에서 1조828억원으로 5배 성장했다.
특히 설화수는 2015년 국내 화장품 단일 브랜드 최초로 매출 1조 원을 돌파하고 국내 백화점 매출 순위에서도 10년 넘게 1위를 지켜오고 있다.

WWD는 설화수와 같은 브랜드가 중화권과 아세안 시장에서 활약한 것이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도약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WWD가 선정한 세계 뷰티 기업 1위는 로레알이 차지했다. 이어 유니레버와 피앤지, 에스티로더, 시세이도가 2위~5위에 올랐다.

아모레퍼시픽그룹 뒤를 이어 카오, LVMH, 코티도 10위권에 진입했다. 지난해 7위, 8위였던 존슨앤드존슨과 샤넬은 각각 15위, 11위로 밀려났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