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제품' 공 들이는 기업들

대한항공 승무원들이 탑승객에게 퍼스트클래스 코스모스위트 좌석을 설명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시장을 확대하고 글로벌 명품 항공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운영 항공기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노선을 확충하고 있다. 새로운 항공기와 좌석 등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함께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으로 창사 50주년이 되는 2019년 글로벌 초일류 항공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항공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차세대 고효율 신형기를 도입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형 항공기는 효율성, 안전성, 편의성을 모두 갖춰 대한항공의 차별화 전략을 이끌 핵심 요소다. 대한항공은 창사 50주년이 되는 2019년을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기 위해 2015년 6월 국내 항공업계 사상 최대 규모인 항공기 100대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도입할 항공기는 보잉사의 B737 MAX-8, 에어버스사의 A321NEO 기종으로 각각 50대(확정구매 30대, 옵션구매 20대)다. 이 항공기는 2019년부터 2025년까지 차례로 도입한다.

더 새로워진 항공기 좌석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최근 새로운 퍼스트 및 프레스티지 클래스 좌석과 업그레이드된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한 신형 B777-300ER 항공기를 선보였다. 기존 퍼스트클래스 좌석과 차별화되는 특징은 슬라이딩 도어를 장착했다는 점이다. 미닫이문을 닫으면 독립 공간을 구성해 외부 시선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되면서 좌석 상부는 개방해 답답하지 않고 쾌적한 분위기를 제공한다.

또 좌석 폭은 등받이를 세웠을 때 24인치(60.9㎝)지만, 침대 모드로 180도 뉘였을 때는 팔걸이가 침대 높이에 맞춰 내려가면서 좌석 폭이 약 20㎝ 넓어진다. 이 외에도 개인용 옷장을 갖추고 더 섬세한 조명을 달았다. 좌석 조작 시 소음도 대폭 개선했다.

새로운 좌석에 맞게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IFE)도 성능을 향상했다. 승객이 스마트폰 사용 환경에 익숙하다는 점에 착안해 퍼스트 및 프레스티지 클래스 리모컨도 스마트폰처럼 터치가 가능한 제품으로 바꿨다. 모니터 화면 크기도 커졌다.

퍼스트클래스는 기존보다 1인치(2.5㎝), 프레스티지는 기존보다 1.6인치(4㎝) 늘어났으며, 해상도 또한 더 선명해져 이용자 만족도를 높였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