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자동차

[ 박상재 기자 ] 현대차는 17일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2017년형 'EQ900'(사진)을 출시했다.

2017년형 EQ900은 전 트림(세부 모델)에 전동식 뒷유리 커튼·트렁크를 장착했다. 또 운전석 통풍시트 성능을 개선하고 DVD 플레이어, 고성능 에어컨 필터 등도 갖췄다.

이밖에 엔진 커버와 아날로그 시계의 제네시스 로고를 기본 적용했다. 특히 5.0L 모델만 적용되는 프라임 나파가죽·리얼메탈 내장재를 3.8L, 3.3L 터보 프레스티지 트림까지 확대했다.

2017년형 EQ900의 가격은 7500만~1억5400만원이다. 현대차는 내달까지 출고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하만카돈 블루투스 스피커 등을 제공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EQ900은 국내에서 고급차의 대명사가 됐다"며 "편의성이 높아진 2017년형으로 더 큰 만족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