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애리조나)은 16일(현지시간) 북한 핵 문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북핵 문제를 해결할 '열쇠'는 북한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국이라고 덧붙였다.
매케인 위원장은 이날 NBC 방송에 출연, 북한의 잇따른 핵과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중국이 열쇠(the key)"라며 "중국은 북한 경제에 대한 통제력이 있는 만큼 원한다면 이것(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출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것은 대통령에게 첫 번째 시험대가 될 듯하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멈출 수 있다. 중국이 환율 조작국이든 아니든, 우리는 중국이 대재앙 가능성을 예방하는 일을 실천하길 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매케인 위원장은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군사력을 동원할 수도 있지만, 이는 한국을 향해 배치된 장사정포 등 재래식 무기를 통한 보복 공격을 야기할 수 있는 만큼 중국 등을 통한 외교적 해결이 최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 "이 자(this guy)는 아버지나 할아버지만큼 이성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