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들은 앞으로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공통 기준에 따라 한눈에 살펴볼 수 있게 된다.

은행연합회는 16일 ‘대출금리 체계의 합리성 제고를 위한 모범규준’과 ‘은행 상품 통일공시기준’을 개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출금리는 코픽스(COFIX)금리와 같은 기준금리에다 은행이 정하는 가산금리를 더한 뒤 우대금리를 빼고 결정된다. 은행들은 그간 대출금리 산정 체계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으며 이번 기준 개정에 따라 다음달부터 내부 심사위원회를 거쳐 가산금리 등을 조정해야 한다.

은행들은 이달부터 신용 3등급, 만기 30년, 대출금 2억원 등 공통 기준에 맞춰 홈페이지에 최고·최저금리를 산출·공시해야 한다. 기존에는 은행들이 각기 다른 기준에 따라 최고·최저금리를 보여줘 비교가 불가능했다. 산출된 주택담보대출금리는 기준금리, 가산금리, 우대금리, 최종금리 등 항목별로 구분해야 한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