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 인터뷰
임종룡 금융위원장(사진)은 17일 국민연금의 대우조선해양 채무재조정안 수용 결정 이후 “국민연금이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을 수용한 것은 합리적 결정”이라며 “정부와 산업은행 등은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이에 앞서 16일 산은이 32개 사채권자들에게 회사채 상환보증 확약서를 보낸 직후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자율 구조조정이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한 최선책이라고 생각하지만, 초단기 법정관리(P플랜)에 들어가야 한다면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현재까지는 국민연금과 큰 틀에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이 동의할 가능성은.

“정부와 산은은 국민연금이 어떤 선택을 할 것이라고 예측하지 않고 있다. 잘 이뤄지길 기대할 뿐이다.”
▷다른 기관투자가들은 어떤가.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의 결정이 중요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다른 투자자들의 동참 역시 중요하다. 지금은 대부분 기관투자가들이 결정을 유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채무재조정안이 부결되면.

“사채권자 집회에서 부결되는 순간 대우조선이 이사회를 열어 P플랜 신청을 공식화한다. 늦어도 다음주 중반까지는 모두 마칠 것이다. P플랜은 빨리 끝내면 끝낼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P플랜 시 예상 손실은.

“자율 채무조정을 하면 사채권자 손실은 3조1000억원으로 예상된다. P플랜으로 가면 손실 규모가 4조1000억원으로 늘어날 것이다. 기존 수주 선박의 발주 취소 등 RG콜(선수금환급요청)이 발생할 우려도 크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