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보다 두 배 많은 화물을 싣고 기존 선로를 달리는 고용량 화물열차(사진)가 국내에서 처음 개발됐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지난 14일 부산 신항역 컨테이너 적재장에서 코레일과 CJ대한통운이 공동으로 개발한 ‘고용량 이단적재 화물열차’를 공개했다. 일반 화물열차는 2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싣고 달린다. 길이 26m인 고용량 화물열차는 기존의 터널과 선로, 전차선을 그대로 쓰면서 6TEU(최대 85t)를 싣고 최고 120㎞ 속도로 달린다.

새 화물열차는 기존 컨테이너보다 작은 컨테이너를 더 많이 실어 수송량을 늘린 방식이다. 연구진은 차량 높이를 1.1m에서 0.41m로 확 낮췄다. 화차 길이는 종전보다 12m 늘어난 26m다. 컨테이너 높이도 0.61m가량 낮췄다. 위쪽에 컨테이너 4개, 아래쪽에 2개를 쌓아 모두 6개 컨테이너를 나른다. 일반 컨테이너 2개와 신형 컨테이너 4개를 한꺼번에 나를 수도 있다. 화물열차보다 늘어난 무게를 분산하기 위해 대차의 바퀴 축도 2개에서 3개로 늘렸다.

연구진은 “새 화차로 차량을 편성하면 20량 운행이 가능해 120TEU를 실어나를 수 있다”며 “한 번에 화차 30량에 60TEU를 운송하는 기존 화물열차보다 수송량이 두 배로 늘어나 철도 물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세계 각국은 도로 교통 수송 분담률을 낮추기 위해 고용량 화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과 일본, 중국은 이미 이단적재형 화물열차를 활용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새 화차는 일본 내수용 컨테이너 수송열차보다 54% 수송량이 더 많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