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음 키우는 베이스 기능
LG전자가 신형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HBS-920’(사진)을 17일 출시한다.

이 제품은 톤플러스 시리즈 중 처음으로 이어폰 뒷면에 바퀴(휠)를 달아 베이스 기능을 켜고 끌 수 있게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베이스를 켜면 저음이 최고 6데시벨(dB)까지 증가한다.

LG전자 관계자는 “HBS-920은 이어폰 내부에 메탈(금속) 소재 진동판을 장착해 소리의 왜곡 없이 균형감 있고 자연스러운 사운드를 전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디지털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의 사운드 튜닝 기술을 활용해 제작했다.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을 때 커버 뒤로 숨길 수 있는 ‘히든 이어팁 디자인’을 적용했다. 색상은 블랙, 실버, 핑크골드 등 세 가지로 출시된다. 가격은 17만9000원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톤플러스 시리즈는 글로벌 시장에서 2000만대 이상 판매된 인기 제품”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