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낮아 완주 의미 없다"…바른정당 '당 내홍' 불가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6일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 앞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3년 기억식’에서 눈을 감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내에서 유승민 대선후보에 대한 사퇴 요구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유 후보는 거듭 완주 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사퇴 문제를 둘러싸고 당 내홍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연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오는 29일(투표용지 인쇄시기)까지 유 후보 지지율이 나아지지 않으면 후보에게 사퇴를 건의해야 한다”며 “사퇴 건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의원총회를 열어 후보 사퇴를 포함한 당의 방향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간 물밑에서만 논의되던 유 후보 사퇴 요구가 수면 위로 올라온 셈이다.

이 의장은 이어 “국민의 요구를 받드는 차원에서 당 대 당 통합은 아니더라도 바른정당 의원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 선언을 해야 한다”며 “다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의 지지만으로 안 후보가 당선되기 어렵다. 자유한국당 내 비박(비박근혜)계까지 힘을 합쳐 국회의원 100명 정도가 안 후보에 대한 지지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내 비유승민계 의원들은 낮은 지지율로 고전하는 유 후보가 대선에서 완주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보고 있다. 유 후보가 완주할 경우 천문학적인 선거 비용을 현실적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데다 당도 함께 궤멸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그간 의원들 사이에서는 각각 국민의당, 한국당과의 연대·통합 등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오갔다. 바른정당 의원 33명 중 20여명은 지난 14일 조찬 회동에서 유 후보 사퇴를 포함한 당의 향후 진로에 대해 논의했다.

유 후보 측은 당내 갈등에 대해 ‘유 후보 흔들기’로 보고 강력 반발했다. 유 후보 측 지상욱 대변인 단장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코앞에 두고 사퇴 운운하는 것은 부도덕하고 제정신이라면 할 수 없는 언동”이라며 “국민에 대해선 최소한의 염치도 없고, 정치 이전에 기본이 안 된 행동”이라고 맹비난했다. 유 후보는 구체적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유 후보는 단일화에 부정적인 데다 완주 의사도 확고하다.

유 후보 측은 지난 13일 TV 토론회에서 선전한 만큼 앞으로 남은 토론회를 통해 지지율 반등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유 후보가 계속 고전하면 당내에선 사퇴, 연대 요구가 다시 공론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