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102개 과제 확정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표준 개발 등을 위해 2136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표준심의회는 올해 국가표준 관련 4대 분야 12개 중점 추진과제를 구현하기 위한 102개 세부과제를 확정하고 범부처 합동으로 전년보다 7.6% 늘어난 2136억원을 투자한다고 16일 발표했다.

국무조정실, 미래창조과학부, 보건복지부 등 15개 부·처·청은 사물인터넷(IoT), 5세대 이동통신(5G), 의료정보, 자율주행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표준을 적극적으로 발굴·개발하는 데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산업부는 4차 산업혁명 관련 12개 신산업 표준화 분야를 선정하고 국가·국제표준 개발을 추진한다. 미래부는 IoT, 클라우드 등 ‘K-정보통신기술(ICT) 10대 전략산업’에 대한 표준을 개발한다.

복지부는 보건의료정보 표준화를 위한 ‘의료-정보기술(IT) 융합 기반’을 조성한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