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가 흑인 특유의 ‘아프로 헤어’(둥근 곱슬머리)를 한 모습(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시사주간지 타임과 영국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트위터 사용자 ‘@meagnacarta’는 “이 사진을 3년 동안 기다렸다”며 미셸이 아프로 헤어를 한 채 머리띠를 두른 모습을 올렸다. 이 사용자는 사진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찍혔는지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다만 미셸의 간편한 옷차림 등을 고려할 때 오바마 부부가 퇴임 후 체류 중인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테티아로아섬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미셸은 8년간의 백악관 생활 동안 백인처럼 쫙 펴진 생머리를 고수했던 터라 그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완벽한 자연미인이다” “친근하게 느껴진다” 등 폭발적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아프로 헤어가 미국 사회에서 흑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상징이라고 지적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