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용 카메라모듈 전문기업 캠시스가 ‘2017 서울모터쇼’에 이어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017 상하이 모터쇼’에 참가한다.
올해로 17회를 맞이하는 상하이 모터쇼는 2년마다 개최되는 행사로 ‘베이징 모터쇼’와 함께 중국의 양대 모터쇼로 꼽힌다. 특히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내 점유율을 확보하기 위한 완성차 업체들의 참가율이 높다.

캠시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고객사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는 차량용 후방카메라, 카메라기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차량 인포테인먼트(IVI)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중국 현지 그룹과 미팅을 통해 서울 모터쇼에서 선보인 초소형 전기자동차 관련 사업사항을 협의하고 중국 시장 판로 확대도 모색할 예정이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중국 최대 규모로 열리는 2017 상하이 모터쇼에서 사드 등으로 불확실한 중국 현지 분위기 파악 및 관람객 반응 등을 토대로 연구개발(R&D) 계획 및 마케팅 방향 등의 사업전략을 세밀하게 다듬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