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철. '사람이 좋다' 캡처

"최대철 같은 남편 있었으면 좋겠다."

1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를 본 시청자들의 반응이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 최대철의 단란한 결혼생활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최대철은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우리 갑순이'를 통해 로맨틱한 중년 남성으로 사랑받았지만 불과 몇 년 전까지 방송계에 이름 석 자 알리지 못한 무명배우였다.

최대철은 "후배들과 놀다 집에 들어간 어느 날 아내가 웃으면서 '수고했어'라고 맞아주더라"며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는데 뭐라도 한 것처럼 반겨줬다"고 입을 열었다. 최대철은 "방문을 열고 아이들을 보니 너무 잘 자라있었는데 그 순간 내가 잘못 살고 있었다는 것을 느꼈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최대철의 아내는 "남편은 맛있는 게 있으면 나를 위해 꼭 가져다 줄 정도로 소소한 것들을 챙기며 사랑을 표현해 왔다"면서 "그런 사람은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고 애정을 들어냈다.

이어 그는 "남편은 가장으로서의 책임감 때문에 무명 배우라는 것을 미안해 했지만 나는 전혀 힘들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남편이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려고 택배부터 대리운전까지 안 해본 게 없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최대철은 "아내를 정말 행복하게 해 주고 싶다"며 "요즘 내게 전보다 일이 많이 들어와 좋아하고 있지만 아직 멀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