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여파로 어려운 관광업계 상황 고려"

대한항공은 14일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국내선 항공요금(기본 운임)을 올리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항공사 측은 "중국의 사드 보복 등으로 국내 관광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내 관광 수요를 진작시키기 위해 국내선 항공료를 동결한다"고 밝혔다.

앞서 진에어, 제주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가 국내선 항공요금을 잇따라 인상하면서 관련업계에서는 대한항공도 조만간 항공료를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진에어는 지난 1월부터 국내선 항공요금을 3~5% 인상했고, 제주항공도 지난달 주말 기준 항공료를 최대 11%까지 올렸다. 아시아나항공도 이달부터 국내선 항공요금을 평균 5% 수준 인상한다.

항공사들이 국내선 항공요금을 올린 것은 2012년 8월 이후 약 5년 만이다. 항공사들은 그동안 물가 상승률에 비해 항공요금은 정체돼 영업환경이 악화한만큼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일부 지자체와 관광업계에서는 가뜩이나 사드 여파로 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부담이 가중됐다며 '담합 인상'이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LCC와의 경쟁과 KTX 등 대체 교통수단 발달로 인해 국내선 영업환경이 악화돼 왔다"며 "항공료 인상을 검토하기도 했지만 대의를 위해 올리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