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이 접히는 폴더블폰이 내후년에나 서서히 상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해 안에 신제품 폴더블폰이 나올 수 있다고 한 기존 전망보다 2년이나 늦취진 것.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전체 휴대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오는 2019년에도 0.1%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2018년까지는 계속 0%다.

SA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비중이 2020년 0.7%, 2021년 2.2%, 2022년 3.5% 수준으로 점점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19년 1%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12%에 달할 것이라고 한 SA의 기존 전망과 다소 큰 차이다.
앞서 삼성전자가 2013년 국제가전전시회(CES)에서 휘어지는 OLED 디스플레이인 '윰'(Youm)의 시제품을 공개하면서 폴더블폰 상용화에 대한 기대는 커졌다. 최근 삼성전자가 '갤럭시X'라는 모델명으로 조만간 폴더블폰을 선보일 것이란 추측도 있었지만, 지난달 공개된 갤럭시S8은 엣지 디스플레이를 전 모델에 적용하는 데 그쳤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노트 시리즈나 애플 아이폰 시리즈의 신제품도 폴더블 디스플레이 대신 양면이 안쪽으로 휘어져 있는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SA는 "폴더블폰에 대한 예상은 오래전부터 떠돌았지만 시장에 등장할 준비는 전혀 되지 않았다"며 "기술이 충분히 성숙해 첫 제품에 적용되려면 2019년은 돼야 한다"고 분석했다.

SA는 이외에도 화면을 종이처럼 돌돌 말아 사용할 수 있는 롤러블폰은 2020년부터 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SA는 롤러블폰이 전체 휴대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20년 0.1%, 2021년 0.7%, 2022년 1.9%로 차츰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