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13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에서 활동 중인 수니파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근거지에 핵무기가 아닌 폭탄 중 가장 위력이 강한 GBU-43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폭탄의 어머니'라는 별칭을 가진 GBU-43을 미군이 실전에서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덤 스텀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IS 전투부대원 근거지로 파악된 아프가니스탄 동부 낭가르하르주의 아친 지구의 한 동굴 지대에 현지시간 오후 7시32분 11톤의 폭발력을 보유한 GBU-43 1발을 폭격기를 이용해 투하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최근 시리아 공군 비행장을 토마호크 미사일로 융단 폭격한 지 불과 한 주 만에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이례적으로 엄청난 화력의 재래식 무기를 사용함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대외 군사정책이 격변기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최근 미군의 잇따른 무력시위는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북한 정권을 억제하기 위한 강력한 경고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