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차이나, 17일부터 평양 운항 중단
중국이 베이징~평양 항공노선을 끊는 등 북핵 해결을 위한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지난 2월 북한산 석탄의 수입을 중단한 데 이은 두 번째 강수로 풀이된다.
중국 관영 CCTV는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이 오는 17일부터 베이징~평양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고 14일 보도했다. 중국국제항공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주 2회 베이징~평양 노선을 운항해 왔다. 이번 조치로 평양행 노선을 운항하는 국제 항공사는 북한 고려항공만 남는다. 고려항공은 평양~베이징, 평양~선양, 평양~블라디보스토크 등 3개 정기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CCTV는 승객 부족으로 인한 잦은 운항 취소가 원인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베이징 정가에선 이번 조치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장관급)은 이날 중국을 방문한 장마르크 에로 프랑스 외무장관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질의를 받고 “북핵 문제 해결은 대화만이 유일한 해법”이라며 “관련국이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왕 부장은 또 이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상황과 시리아 사태 등을 논의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밝혔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