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지원 공약 발표
"일자리 88% 책임지는 중소기업에 정부 지원 몰아줘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차기정부 중소기업 정책 관련 대선후보 강연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14일 각계각층을 상대로 강연하며 ‘정책통’ ‘경제통’으로서 면모를 부각시키는 데 주력했다.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단체협의회 주최 강연에서 “대기업 위주의 정책을 운용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소속 중소기업청으로는 중소기업 정책을 할 수 없다”며 창업중소기업부 신설을 약속했다. 또 대통령 직속으로 ‘중소기업고충처리위원회’(가칭)를 신설해 대통령이 직접 중소기업 민원을 수렴하고 고충 처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그는 “전체 기업 일자리의 88%를 책임지는 중소기업이 세제든 금융이든 정부의 지원책을 받아야 한다. 그래야 일자리가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및 복지 격차를 줄이기 위해 △중소기업의 4대 사회보험료 지원 확대 △대·중소기업 ‘상생 일자리 기금’ 조성 △중소기업 근로자 퇴직공제제도 도입 △공정한 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재벌 개혁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식사 3만원, 선물 5만원, 경조사비 10만원 한도인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 개정 필요성을 강조하며 “식사 3만원, 선물 5만원 규정은 우리나라의 부정부패를 없앤다는 큰 방향에서는 나아가되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은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특별강연에선 재벌 개혁을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재벌 총수가 뇌물로 유죄판결을 받으면 절대 사면·복권을 안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세청 금융감독원 공정거래위원회 등이 기업에 ‘갑질’하는 관행을 막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