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 완전히 소멸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4일 대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 이어 정 전 총리까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원내 제도권 진영과는 별도로 정치세력화를 꾀하던 ‘제3지대’ 구축 시도는 끝이 났다.
정 전 총리는 이날 발표한 ‘국민 여러분에게 드리는 말씀’에서 “저는 오늘 19대 대통령 선거의 대장정을 멈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출마 이유에 대해 “국민이 바라는 나라를 만들 수 있는 지도자가 되려면 국민에게 더 구체적이고 직접 피부에 와 닿는 동반성장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국가위기 상황에서도 정파 간 이해관계에 함몰돼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는 데 절실한 동반성장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기존 정치권에 아쉬움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원하는 것은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의 교체만이 아니라 타성에 젖은 기성정치를 함께 바꾸는 시대교체이며 나뉘고 갈라진 국민을 하나로 만드는 국민통합의 정치”라며 “위기의 대한민국을 살릴 방안인 여러 정파가 참여하는 공동정부 수립이야말로 국민의 명령”이라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