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맞춤형 정책' 추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사진)는 14일 취업준비생이 인터넷 강의를 이용할 때 수강료 50%를 할인해 주는 등 취약계층 지원에 초점을 맞춘 가계 통신비 인하 공약을 발표했다. 홍 후보 측은 청년실업자 36만5000명이 월 2만원씩 1년간 할인받을 경우 총 876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홍 후보는 또 데이터 요금 지원제를 도입하고 소상공인과 청년창업자, 청년구직자에게 1인당 월 5000원 규모의 데이터를 추가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애인에겐 온라인 쇼핑 포인트를 제공하고 저소득층 대상 스마트폰 할인 바우처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 이용량이 많은 청소년에게 맞춘 요금제도 내놓기로 했다. 대형 포털사업자들이 영업이익의 1%에 해당하는 123억원을 출연하게 해 4차 산업혁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창업 및 연구개발(R&D) 지원 기금도 마련키로 했다.

홍 후보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복지를 확대하고 청년실업을 해결하면서 소상공인도 지원할 수 있는 맞춤형 통신비 절감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연간 1조6000억원가량의 통신비 인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여야 하지만 일부 대선후보가 주장하는 인위적 통신요금 인하는 해결 방안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이날 경북 안동과 대구를 방문해 보수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대선후보로 선출된 뒤 두 번째 대구·경북 방문이다. 지난 12일 재·보궐선거에서 한국당이 이 지역 국회의원 1석과 광역의원 1석, 기초의원 4석을 석권한 여세를 몰아 지지세를 넓히겠다는 전략이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