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사채권자 동향은
대우조선해양 채무재조정안 통과 여부는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공단(회사채 3900억원 보유) 결정만으로 정해지지는 않는다. 금융투자업계(3000억원)와 우정사업본부(1800억원) 등 다른 사채권자의 찬반 결정도 기다려야 한다.

이 가운데 우정사업본부와 중소기업중앙회(400억원) 한국증권금융(200억원) 등은 정부와 산업은행이 제시한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에 찬성하는 방향으로 내부 입장을 정리했다. 증권금융은 14일 리스크관리위원회를 열고 찬성 의견을 모았다. 대우조선이 초단기 법정관리(P플랜)에 들어갈 경우 손실이 더 클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그동안 반대 입장을 보여온 중소기업중앙회도 소상공인 손실 최소화를 감안해 찬성 쪽으로 방침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 채권자도 대체로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다른 사채권자 대부분 찬성하는 쪽으로 내부 입장을 정해 놓고 국민연금이 어떤 결정을 할지 눈치를 보는 분위기”라며 “아무래도 국민연금이 찬성하면 부담 없이 찬성표를 던지겠다는 곳이 많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회사채 1000억원어치를 보유한 사학연금은 이날 저녁 투자전략위원회를 열어 최종 입장을 결정할 계획이다. 신협(900억원)과 교보생명(400억원) 역시 오는 17일 오전 투자전략위원회를 열어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대우조선 사채권자 집회는 17~18일 이틀간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열린다. 사채권자 집회 가결 조건은 모든 회차에 채권액 기준 3분의 1 이상 참여와 참석 채권액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정지은/이지훈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